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단톡방 성희롱' 논란 이는데 학생들은 "카톡 공개는 인권유린" 반응?

‘고려대 카톡방 성희롱’ 사건에 이어 서울대 인문대 소속 학생들 8명이 만든 카톡방에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을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학생들의 성 의식이 도마에 올랐다.

서울대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학소위)에 따르면 인문대 남학생 8명은 지난해 2월부터 6개월간 여성의 신체를 희화화하고 성적 대상화하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주고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배고픈데 먹을게 없냐”는 질문에 “***(동기 여학생 이름) 먹어”라고 답하거나 “과외 요청 들어온 초등학교 5학년은 로린이(로리타+어린이)…고딩이면 좋은데”라고 하는 등 성폭력 발언을 했다. 또 ‘슴만튀(가슴만 만지고 튄다)’나 “먹버(먹고 버린다의 줄임말. 성교한 후 관계를 지속하지 않음) 가능각?” 등 여성을 대상화하는 표현을 일삼았다.

서울대 학소위 측은 이에 대해 “가해자들은 고대 사건의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적 발언을 하며 자신들의 가해 행위를 정당화 했다”며 “카톡방에서 일어나는 무차별적인 성희롱과 언어폭력이 잘못된 것이라는 인식이 부재해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학생들 간 논의는 남학생들의 성 의식 부족이 아닌 대화 내용 공개의 위법성 여부로 흘러가고 있다. 해당 사실이 공개되면서 서울대학교 커뮤니티(스누라이프)에서는 11일 오전부터 공방이 계속됐다. 일부 학생들이 “해당 대화 내용을 보여준 행위가 잘못된 것이지 단톡방에서 그런 얘기를 한 것은 큰 죄가 아니다" “인민재판 할 만큼의 도덕적 죄악인가” “학소위라는 단체가 무슨 권한으로 외부에 대화내용을 공개하느냐” “학생소수자인권위부터 인문대 남학생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 "내용이 기분나쁘다는 건 이해하지만 카톡방 대화가 공개되는 건 문제다" 등의 글과 댓글을 올렸다. 피해 학생들에 대한 공감이나 위로 보다는 ‘대화 공개의 위법성’이나 ‘카톡방의 공연성'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
 
▶ 관련기사
① "여자가 고프면 따먹어"…서울대 남학생들도 '카톡 성희롱'
② "새따" "주절먹" … '소라넷' 뺨 치는 고려대 남학생 카톡방


이에 반박하는 학생들은 “단순 음담패설이 아니다”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보고 있다” “피해 학생에 대한 위로는 없고 온갖 쉴드만... 너무하다"고 비판했다. 서울대 인권센터 측은 ”학생들을 조사 중이고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등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