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산 오피스텔에서 2년반동안 2만여 차례 성매매 알선한 일당 검거

일산신도시내 주거형 오피스텔에서 2년 6개월 동안 2만여 차례 성매매를 알선해 수십억원의 수익을 올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11일 성매매 알선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성매매 업소 직원이면서 ‘바지사장’ 역할까지 한 정모(34·여)씨 등 4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성매매 여성 8명과 업소 직원 1명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달아난 실제 업주 유모(37)씨를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

유씨 등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2013년 12월부터 지난 6월까지 2만여 차례 성매매를 알선해 25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다.

조사 결과 이들은 오피스텔 11개를 임대해 인터넷 사이트에 업소를 알리는 글을 올린 뒤 휴대전화로만 예약을 받는 방법으로 성매매를 알선해 왔다. 특히 유씨는 단속될 때마다 벌금을 대납하는 조건으로 종업원을 업주인 것처럼 경찰에 위장 출석시켜 “일주일 전에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업소를 인수했다”고 진술하도록 지시했다. 또 단속을 피하기 위해 업소 이름과 예약용 휴대전화 번호를 수시로 변경했다.

정철국 일산경찰서 생활질서계장은 “도심지 내 주거형 오피스텔에 숨어 들어 성매매를 알선하는 불법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