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어선 불법 조업 막기 위해 특공대 2개팀 상주 배치

기사 이미지

연평어장에 확장될 조업 구역 도면 [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서해 해상에서 중국어선의 꽃게 불법 조업을 막기 위해 특공대 2개팀이 상주 배치된다.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평도 어민을 위해 어장 확장과 조업 시간 연장도 추진한다.

해양수산부·국방부 등 7개 부처는 서해 NLL 중국 어선 단속 대책 주요 내용을 11일 발표했다. 중국 불법 조업이 10년 넘게 이어지면서 연평도 주 소득이 되는 꽃게 어획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64% 감소하자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대책을 내놓았다. 해마다 서해 꽃게 철이 시작되면 백령·대청·소청·연평도 인근 수역에 200~300척 중국 어선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불법 조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꽃게 철이 시작되는 4~6월과 9~11월에는 서해 NLL 부근에 경비함정을 추가 배치하고 ‘중국 어선 단속 기동 전단’을 운영하기로 했다. 군은 특공대 2개팀을 상주시키고, 국민안전처(해경)는 불법 조업을 전담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TF)팀을 신설해 무장과 기동성을 갖춘 중형 함정과 방탄보트도 추가 배치한다.

억류한 불법 중국 어선을 다시 찾아갈 때 내야 하는 담보금은 최고 2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양국 허가 없는 어선은 몰수할 수 있도록 EEZ 어업법 등 관련 법률도 9월 국회에 제출해 개정해 나갈 예정이다. 불법 조업 선박의 선장은 앞으로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담보금을 내더라도 선박을 중국 해경에 직접 인계해 추가 처벌을 받게 할 예정이다.

어민 지원도 강화된다. 올해 20억원을 투입해 인공어초 16기를 설치하기로 했으나, 예비비 8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64기로 확대할 예정이다. 연평도 어장 서쪽 끝단 일부 14㎢ 수역에 대해서 꽃게 성어기(9~11월)에 한 달간 국가 지도선을 추가 배치해 어장 확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새우 조업이 이뤄지는 시기인 4~5월과 10~11월 조업 시간을 1시간 30분 정도 연장할 예정이다. 새우가공 공장 건조시설 사업과 해양 쓰레기 집하장 설치 사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