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대구공항, 군과 민간공항 통합 이전해 주민·군 기대 충족"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대구공항은 군과 민간 공항을 통합 이전함으로써 군과 주민들의 기대를 충족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영남권 신공항의 입지가 김해 신공항 건설로 결정됐다. 이러한 결정으로 인해 현재 군과 민간이 함께 운용하고 있는 대구공항 이전 추진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대구공항의 통합 이전 방식은 군사 전략에 따른 작전 운용성 유지와 전투력 향상, 국토의 효율적 이용과 대구광역시 전체의 경제 발전 효과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또 “대구의 K2 공군기지는 군사 전략과 작전적 측면에서 우리의 주력 전투기를 운용하며 국가 방위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대구 민간공항은 김해 신공항 건설 이후에도 연 200만명이라는 항공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전 절차는 관련 법규에 따라서 대구 시민들도 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인근 지역에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 내에 TF를 구성해서 지자체 및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대구공항 이전이 조속히 될 수가 있도록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대구공항 통합 이전을 지시한 것은 지난달 영남권 신공항 선정에서 대구·경북이 지지한 경남 밀양이 탈락한 데 대한 보상 차원의 대책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