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중은 개·돼지’ 발언한 교육부 간부, 국회 출석 안해

‘민중은 개·돼지’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교육부 간부가 국회 상임위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불출석했다.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신분제를 공고히 해야한다”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에 대한 출석을 요구했으나 이날 오전 나 정책기획관은 출석하지 않았다.

11일 국회 교문위 출석 요구에 불응…교육부 “지방에서 요양 중”
여야 의원들 “해당 간부, 동석자 모두 출석해야” 재차 요구

이날 교문위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제가 보고 받기로는 나 기획관은 심신 상태가 물리적으로 참석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나 기획관이 지방 본가(고향)에 내려가 요양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고 받았다. 상황을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장엔 해당 발언이 나왔던 술자리에 동석했던 교육부 대변인, 사안을 조사 중인 감사관 등도 참석하지 않았다. 국회 교문위원장인 유성엽 의원은 "나 기획관은 대기발령 상태이지만 중요 대상인데 (교문위에) 참석을 안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했다. 여당 간사인 이장우 새누리당 의원도 "그 자리에 배석했던 분들에 대한 출석은 해야 한다고 본다. 교육부 장관의 입장과 앞으로 징계를 어떻게 할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이준식 부총리는 상임위장에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부총리는 "어떤 상황과 이유에서건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고 이 점에 대해서는 어떠한 변명도 있을 수 없다"며 "보고를 받은 뒤 즉시 해당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감사관에게 사건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중징계를 포함해 조사결과에 상응하는 엄중한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소속 직원의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의 마음에 큰 상처를 드리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직원들이 올바른 가치관과 공직자로서의 사명의식을 갖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교문위는 전체회의를 열어 2015년 회계년도 결산·예비비 지출승인 건을 처리하는 한편, 나 정책기획관을 출석시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경위를 확인하려고 했다. 나 기획관은 7일 저녁 종로의 한 음식점에서 경향신문 기자들과 저녁 식사 중 “민중은 개·돼지로 취급하면 된다”“신분제를 공고화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경향신문이 8일 보도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교육부는 9일 사과와 함께 나 기획관을 대기 발령하고 경위 조사에 착수했다. 5급 이상 공무원과 고위공무원단에 속하는 일반직 공무원은 인사혁신처장이 징계의결권자로, 최종 징계 수위는 교육부의 징계의결요구에 따라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가 결정한다. 시민과 교육단체의 비판과 문책 요구가 잇따르자 여야도 정부에 나 기획관의 파면 등 신속하고 엄중한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