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8·15 광복절 특별사면 지시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8·15 특별사면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광복 71주년을 맞이해서 국민들의 역량을 모으고 재기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사면을 실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우리 경제가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많고 국민의 삶의 무게가 무겁다”며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의 전기가 필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 수석께서는 이런 취지를 살려서 어려운 국민들이 조그만 희망이라도 가질 수 있도록 면밀하게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관련기사
① 박 대통령 "대구공항, 군·민간 통합 이전 해야"
② 朴대통령 "사드, 국민 지키기 위한 방어목적 조치"


사면은 지난 8일 새누리당은 정진석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과의 오찬에서 제안했고 박 대통령도 “좋은 생각”이라고 답했었다. 박 대통령은 역대 어느 정권보다 사면에 대해 엄격한 기준과 원칙을 고수해왔다. 박 대통령은 2014년 1월 설 명절 직전, 지난해 8월 광복 70주년 직전에 각각 한 차례씩 총 두 번의 사면을 실시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