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지부, 체세포복제배아 연구 7년 만에 승인…뇌졸중 등 난치병 치료 목적

기사 이미지
체세포 복제 방식의 줄기세포 연구가 7년 만에 다시 시작된다. 보건복지부는 11일 “차의과대학(이하 차의대)이 제출한 체세포복제배아 연구 계획을 조건부 승인했다”고 밝혔다. 차의대는 체세포복제배아에서 줄기세포주를 생산해 시신경 손상, 뇌졸중, 골연골 형성이상 등 난치병 환자의 세포치료용으로 이용할 계획이다. 연구기간은 2020년 12월 31일까지다.

체세포복제배아는 난자에서 핵을 제거한 뒤에 인간의 체세포 핵을 이식해 배아를 만들고 줄기세포주를 만들어내는 방식이다. 희귀·난치병 치료 목적으로만 연구를 할 수 있고, 생명윤리법 제31조제4항에 따라 연구 전에 복지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체세포복제배아 연구는 난자가 훼손될 수 있고 인간 복제로 이어질 수 있어 생명윤리에 맞지 않는다는 종교계 등의 비판을 받고 있다. 2005년 황우석 박사가 이 방식의 연구를 시도하다 논문조작 사건에 휘말렸다. 차의대 부속병원인 차병원은 2009년 연구 승인을 받았으나 줄기세포주 생성에 실패했고 2년 전 미국에서 신선난자를 활용해 성공했다. 또 다른 방식으로는 냉동수정란과 체세포를 이용한 줄기세포 생성 방식이 있다.

이번 연구는 앞서 지난 5월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에서 심의됐다. 위원회는 차병원의 연구가 생명윤리법 승인기준을 충족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난자 획득이 합법적으로 이루어지는지, 기관의 생명윤리위원회가 제대로 운영되는지, 인간복제 가능성을 차단하는지 등에 대한 감시 체계 마련 등을 조건으로 달았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관련 전문가들로 ‘차의대 체세포복제배아연구 관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위원회는 연구진행과정에서 난자 사용 전에 난자이용연구동의서 등이 제대로 작성되었는지 점검하고, 기관 생명윤리위원회가 제대로 운영되는지 직접 참관한다.

또 인간복제 방지를 위해 연구에 사용된 난자 및 배아의 폐기과정을 사진으로 기록하도록 하고 이를 매년 현장 점검할 복지부 이동욱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이번 승인을 계기로 희귀·난치병 치료를 위한 선도적 기술을 확보하려는 과학계의 지속적인 노력이 결실을 맺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다만 체세포복제배아연구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차의대 연구가 높은 수준의 윤리적 기준도 충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