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억대 보조금 꿀꺽' 화순전남대병원 전 센터장 구속

정부와 지자체에서 받은 보조금을 가로채거나 부당하게 쓴 국립대병원 전 관계자가 구속됐다.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1일 해외 환자 유치사업에 쓸 보조금을 사적으로 쓴 혐의(업무상 횡령)로 화순전남대병원 전 국제메티컬센터장 J씨(58)를 구속했다.

J씨는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해외 환자 유치 선도 의료기술 육성사업 지원 명목으로 지급한 보조금 2억3000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J씨는 정산 서류를 허위 작성해 보조금을 집행한 뒤 이를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41차례에 걸쳐 1억5000여만원을 횡령했다. 또 자신이 관리하는 보조금 카드로 171차례에 걸쳐 8000여만원을 사적으로 썼다. 식자재와 옷, 화장품 구매비, 외식비, 여행 경비, 택시 요금 등이다.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 홈페이지 제작비에 쓰기도 했다.

경찰은 "사업 초기 화순전남대병원 내부의 부실한 회계 절차와 감사 시스템 등으로 인해 J씨가 범행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광주광역=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