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사드 자위적 방어조치" 재확인

기사 이미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중앙포토]

청와대는 11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한반도 배치와 관련,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 재산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사드 배치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앞서 지난 8일 한·미 양국이 사드 배치를 최종 결정된 후에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로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었다. 정 대변인은 ‘일각에서는 사드 배치로 인해서 북한 압박을 위한 국제공조가 위기에 처했다고 본다’, ‘신공항 때도 그랬지만 결정 후 문제가 되는데 에 대한 복안은 있나’라는 질문에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라고만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