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앤디 머리, 3년 만에 윔블던 정상 올라

 
 
기사 이미지

앤디 머리(29·세계랭킹 2위) [중앙포토]

'영국의 희망' 앤디 머리(29·세계랭킹 2위)가 3년만에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정상에 섰다.

머레이는 10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7위 밀로스 라오니치(25·캐나다)를 3-0(6-4, 7-6, 7-6)으로 물리쳤다.

올해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에서 노박 조코비치(29·세르비아·1위)에 막혀 잇달아 준우승에 머물렀던 머리는 조코비치가 3회전에서 탈락하면서 트로피를 안았다. 2013년 윔블던에서 영국 선수로는 1936년 프레드 페리 이후 77년만에 윔블던 정상에 섰던 머리는 3년만에 윔블던 정상을 탈환했다. 머리가 메이저대회 정상에 선 것은 2012년 US오픈, 2013년 윔블던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라오니치는 강력한 서브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며 머리(12개)의 두 배가 넘는 29개의 실책을 저지르며 무너졌다. 1세트 게임 스코어 3-3으로 맞선 상황에서 라오니치의 서브게임을 가져온 머리는 이후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내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 머리와 라오니치가 서로 자신의 서브게임을 잘 지키면서 접전이 벌어졌으나 타이브레이크에서 라오니치가 범실을 쏟아내 머리가 이겼다. 3세트에서도 승부는 타이브레이크에서 갈렸다. 머리는 넓은 수비 범위를 보이며 라오니치의 스트로크를 받아냈고, 라오니치는 계속 실수했다. 결국 승리는 머리에게 돌아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