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최지만 데뷔 첫 2루타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 [중앙포토]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상으로 경기 도중 교체됐다.

김현수는 11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1회 부상을 당했다.

이날 2번타자·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현수는 1회 말 무사 1루에서 상대 선발 팀 린스컴을 상대로 2루수 앞 땅볼 타구를 날렸다. 1루로 전력 질주하던 김현수는 1루 베이스를 갑자기 속도를 줄였다.

아웃된 김현수는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통역을 통해 구단 스태프와 이야기를 나눴고, 이어진 2회 초 수비에서 조이 리카드로 교체됐다. 이어 볼티모어 구단은 "김현수가 오른쪽 햄스트링에 통증을 느껴 경기에서 교체됐다"고 밝혔다. 최근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던 김현수는 불의의 부상으로 전반기 경기를 마쳤다.

김현수는 시즌 초반 좀처럼 출장 기회를 잡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를 잘 극복해내며 전반기 동안 타율 0.329(152타수 50안타) 3홈런·11타점·18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LA 에인절스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최지만은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9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메이저리그로 올라온 최지만은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고, 이날 데뷔 첫 2루타를 터뜨렸다. 최지만은 팀이 1-2로 뒤진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측 펜스를 원바운드로 맞추는 큰 타구를 날려 2루까지 뛰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경기는 볼티모어가 4-2로 승리했다. 볼티모어는 51승36패를 기록, 전반기를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로 마쳤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