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은 아비 죽인 원수…빈라덴 아들, 음성 메시지로 복수 다짐

 
미국 특수부대의 작전으로 사살된 오사마 빈라덴의 아들이 복수를 다짐했다. 10일(현지시간) 공개된 음성 메시지를 통해서다.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샤하브(선전조직)는 이날 함자 빈라덴의 음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우리가 모두 오사마’라는 제목의 메시지에서 그는 “미국인은 지도자들의 결정에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알카에다는 무슬림을 핍박하는 미국을 겨냥한 지하드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버지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당신들이 아보타바드에서 저지른 죗값을 치르지 않고 무사히 지나갔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면서다. 오사마 빈라덴은 2011년 5월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사살됐다.

함자 빈라덴은 복수는 사감이 아니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그는 “미국에 대한 복수는 오사마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이슬람을 수호하고자 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함자 빈라덴의 음성 메시지가 유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샤하브는 지난해 8월 외로운 늑대들을 향해 테러를 부추기는 내용의 메시지를 공개한바 있다. 함자 빈라덴은 오사마의 네 아들 중 막내로 20대 중반으로 추정된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