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악 고지대 배치해 주민 피해 최소화”

한·미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부지를 단일 후보지로 정해 놓고 최종 확정단계에 있다. 이달 중 부지를 발표할 계획이지만 극도의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10일 “사드 레이더는 지상에서 5도 이상(5~90도)으로 전자파를 방사하는 시스템인 데다 산악의 고(高)지대에 배치할 것”이라며 “레이더 인근에 일부러 살려고 오는 사람은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주민 밀집지역에서 떨어진 곳을 후보지로 정하고, 최소 방사각도인 5도로 세워 레이더 전자파를 쏘면 100m 밖의 지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아 주민 피해가 거의 없을 것이란 뜻이다.

국방부 “레이더 100m 밖 영향 없어”
“유해성 실제보다 부풀려져” 주장도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은 지난 8일 사드 배치 결정 발표 직후 “(부지) 발표를 지켜보면 군사적으로, 주민 건강을 고려한 곳이란 점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실장은 “군사 보안상의 이유로 시(市)나 군(郡) 단위까지밖에 발표를 할 수 없겠지만 후보지가 최종 확정되면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전 설명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국자들은 사드 레이더를 그린파인 레이더와 비교하기도 했다. 그린파인 레이더는 이스라엘이 개발한 조기경보레이더(탄도탄감지레이더)로 1000㎞ 이상을 탐지하기 위해 강력한 빔을 쏜다.

익명을 원한 군 관계자는 “전남 해남의 잠수함통신소나 충청도 등에 설치된 그린파인 레이더는 사드 레이더보다 출력이 훨씬 강하다”며 “그럼에도 인근 지역 주민들의 건강에 해가 없는데 사드 레이더의 유해성은 실제보다 부풀려진 측면이 강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드가 그렇게 유해하다면 주변 장병들이 제대로 근무를 할 수 있겠느냐. 전자파로 유해한 것으로 알려진 레이더 근처 100m를 벗어나면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이날 KBS 일요진단에서 “우리 군이 운용하는 자산(레이더) 중 사드의 안전거리(100m)가 가장 짧다”며 “(레이더) 출력의 차이는 있지만 안전성은 걱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작전 보안이 필요한 부분이지만 국내외의 높은 관심 속에서 진행돼왔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절차를 마무리해 발표할 생각”이라고도 밝혔다.

지난 8일 주한미군의 배치 결정을 발표한 뒤 한 장관은 당일 오후 TV뉴스에 출연한 데 이어 10일엔 방송 대담 프로그램에도 나갔다. ‘로 키’ 전략에서 ‘하이 키’ 전략으로 전환한 셈이다. 한 장관은 11일엔 국회 국방위원회에 나가 사드 문제와 관련해 직접 설명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