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념치킨 반 마리에 하루치 나트륨

양념치킨 반 마리만 먹어도 하루치 권장 나트륨·포화지방·당류 섭취량을 채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시판 22개 제품 조사
포화지방·당류도 권장량 넘어

한국소비자원이 10일 프랜차이즈 치킨 11개 브랜드의 22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매운맛 양념치킨 한 마리당 평균 나트륨은 3989㎎으로 하루 기준치 2000㎎을 훌쩍 넘었다. 프라이드 양념치킨(2290㎎)과 구운 치킨(2395㎎)도 마찬가지로 나트륨 함량이 높았다. 100g당 나트륨은 맘스터치의 매운양념치킨(552㎎)이 가장 높았고, 페리카나의 후라이드치킨(257㎎)이 가장 낮았다.

당류도 프라이드 치킨과 구운 치킨은 한 마리당 권장 섭취량인 50g에 못 미쳤지만, 매운맛 양념치킨은 한 마리당 최대 95.5g(평균 64.7g)이나 나왔다. 100g당 당류는 호식이두마리치킨의 매운양념소스치킨(12.6g)이 가장 높고, 같은 브랜드의 후라이드치킨(0.1g)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킨 한 마리당 포화지방(하루 기준치 15g)은 매운맛 양념치킨(29.1g) 프라이드치킨(28.3g) 구운 치킨(15g) 순이었다. 100g당 포화지방은 네네치킨의 후라이드마일드(6.5g)가 가장 높았고, 멕시카나의 땡초치킨(2.5g)이 가장 낮았다. 열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BHC의 매운맛양념치킨으로 한 마리당 3589㎉, 가장 낮은 제품은 굽네치킨의 굽네오리지널로 1083㎉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번 프랜차이즈 치킨 평가 결과를 ‘스마트컨슈머 (www.smartconsumer.go.kr)’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