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등부 대상 김은미 “투병 중인 할머니 떠올라…빨리 나으시길 바라며 써”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김은미(15·경남 사천여중 3·사진) 양은 ‘편지’라는 시제를 본 순간 투병 중인 할머니가 떠올랐다. “할머니가 지난해 뇌종양 수술을 받으셨어요. 기운을 차리신 뒤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주셨는데, 그 편지가 생각났어요.”

김 양의 대상 수상작에는 할머니를 생각하는 손녀의 안타까운 마음이 ‘편지’라는 매개물을 통해 절절히 묻어 있다. 심사위원들도 그 부분에 가산점을 줬다. 김 양은 “지금은 할머니가 건강이 악화돼 의식이 전혀 없는 상태다. 할머니가 기적처럼 빨리 나으셔서 내가 쓴 편지를 읽고 답장을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작품을 썼다”고 말했다.

김 양은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시조를 알게 됐다. 이후 7년째 꾸준하게 시조를 공부한다. “그전까지는 시조라는 게 있는지도 몰랐는데 시조를 처음 접한 후 그 매력에 자연스럽게 빠져들었다”며 “평소에도 취미로 시조를 자주 읽는다”고 말했다. 현대시와 다른 시조만의 매력에 대해서는 “현대시는 형식 없이 자유롭게 쓸 수 있는데 비해 시조는 상대적으로 짧고 글자수의 제한이 있다. 그런데도 정해진 틀 안에서 내 생각을 표현하는 은근한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