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부 대상 김기현 “상상한 것들 자유롭게 표현…어떤 놀이보다 시조 재밌어”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김기현(11·경기 도제원초5·사진) 군은 시 쓰는 재미에 푹 빠진 소년이다. 1년 전쯤 동네 논술학원에서 시 쓰기를 배우면서부터다. “상상했던 것들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어 재미있다”고 했다. 시조도 크게 다르지 않다. “형식에 맞춰 써야 해서 약간 어렵기도 하지만 전체적으로 자유시와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며 “둘 다 똑같이 재미있다”고 말했다.

김 군은 “집에서 동생과 놀 때도 재미 삼아 시와 시조를 쓸 정도로 익숙하다”고 했다. “어떤 놀이보다도 시조 쓰는 게 즐겁고, 앞으로도 시와 시조에 대해 계속 배울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군은 학교 미술 시간에 그렸던 ‘나무’에 대한 생각을 시조로 표현해 대상을 받았다. “처음 시제(詩題)를 받아 들고 어떻게 써야할지 생각이 잘 나지 않아 고민이 많았다”며 “갑자기 미술 시간에 나무를 그렸던 게 기억났고, 그때 내 생각과 마음을 떠올리며 시조를 썼다”고 말했다. “지금은 내가 잔잔한 바람에 흔들리는 들풀 같지만 어린 시절 지나고 사춘기도 지나면 한 그루 나무 같은 어른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