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세 루키 이소영, 생애 첫 우승 키스

기사 이미지
국가대표 출신 이소영(19·롯데·사진)이 10일 강원도 평창 버치힐 골프장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투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에서 우승했다. 최종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로 정상에 올랐다. 프로 무대에 데뷔한 뒤 14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을 거뒀다. 우승 상금은 1억원.

KLPGA 초정탄산수 오픈 제패

고 1때인 2013년 처음 태극마크를 단 이소영은 이듬해인 2014년 난징 유스올림픽에서 개인전 금메달을 땄다. 그 해 인천 아시안게임에도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그러나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을 뿐 개인전에서는 박결(20·NH투자증권)에게 밀려 5위에 그쳤다.

지난해 하반기에 프로로 전향한 이소영은 이번 대회 전까지 우승은 없었지만 4차례나 톱 10에 들었다. 파워를 앞세워 드라이브 샷 5위(255.1야드)에 올랐고 그린 적중율도 3위(75.78%)를 기록했다. 퍼트가 부진한 편이었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왼손을 아래로 잡는 역 그립으로 바꾼 뒤 큰 효과를 봤다.

그와 우승을 다툰 건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땄던 박결이었다. 박결에 2타 앞선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이소영은 한 차례 공동 선두를 허용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우승을 차지했다. 박결은 7언더파로 이승현과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소영은 “아시안게임 때는 금메달을 놓쳐 실망이 컸다. 박결 언니와 라운드를 하면서 모든 걸 잊고 경기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용평=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