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창훈 골' 수원 삼성, '수원더비'서 수원FC 1-0 제압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이 지역연고팀 수원FC를 꺾었다.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016 19라운드에서 수원FC를 1-0으로 제압했다. 전통명가 수원 삼성은 최근 10위까지 떨어졌다. 수원 삼성 팬들은 이날 플래카드를 거꾸로 들며 항의를 펼쳤다.

수원 삼성 미드필더 권창훈이 위기의 팀을 구했다. 권창훈은 전반 17분 코너킥이 흐른볼을 그림같은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결승골을 터트렸다. 수원 삼성은 위기에서 탈출하며 4승9무6패(승점21)로 9위로 한계단 올라섰다. 반면 수원더비에서 2연패를 당한 수원FC는 최하위에 그쳤다.

선두 전북 현대는 홈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3-0으로 완파했다. 전북 미드필더 김보경이 1-0으로 앞선 후반 3분과 후반 10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전북은 개막 후 10승9무, 19경기 연속 무패를 질주했다. 승점 39점을 기록한 전북은 2위 FC서울과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리며 독주 체제를 구축했다.

상주 상무는 원정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성환의 결승골로 성남FC를 3-2로 눌렀다. 최근 6경기에서 5승을 거둔 상주는 4위(9승2무8패)로 올라섰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