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프랑스 고교생으로부터 감사 편지 받아

박근혜 대통령이 프랑스 고교생들로부터 감사편지를 받았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편지를 보낸 고교생들은 지난달 프랑스 국빈 방문 당시 명예 이학박사 학위 수여식에 참석했던 학생들이다. 이들은 프랑스 장송 드 사이(Janson de Sailly) 고교에 재학 중인 학생(10명)으로 지난달 3일 수여식에서 박 대통령의 학위 수락 연설을 들은 뒤 행사 참석 소감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이 학생들은 프랑스 엘리트 고등교육기관인 ‘그랑제콜’ 준비반에 속해 있으며 해당 고교 교사는 박 대통령의 연설 직후 “한국 역사수업 시간에 활용하고 싶다”며 연설문 원문을 요청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2015∼2016학년도 학교 수업의 일환으로 한국에 대해 공부했다”며 “지난해 12월 대통령님께서 유네스코에서 연설하실 때 영광스럽게도 저희 반 학생 38명 전원이 참석했고, 이를 계기로 저희들은 한국의 역사를 연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전쟁으로 황폐화되고 자원이 전무한 상태에서도 피나는 노력으로 잿더미를 딛고 일어선 고무적인 역사를 지닌 나라”라고 덧붙였다. 학생들은 “대통령님께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혁신에 기반한 창조경제를 특별히 강조하신 점은 미래를 향한 저희들의 열망과 같다”며 “저희들도 새로운 아이디어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청년 창업 기업가들이 혁신적이고 야심찬 프로젝트를 실현할 수 있도록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지원하고 계신 것에 큰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