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8·15 특사 찬성, 민생사범 사면해야"…"정진석, 사면 제안 잘했다"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8일 박근혜 대통령과 오찬에서 건의한 8ㆍ15 특별 사면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정치인, 고위공직자, 기업인 뿐 아니라 생계형 민생사범도 사면해야 한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요건을 갖췄다면 국가가 기회를 주는 게 좋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지난 8일 박 대통령에게 “8ㆍ15 특별사면 조치를 하시면 국민통합 분위기를 진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건의했다. 박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다”고 답했다고 한다.

박 비대위원장은 “정진석 원내대표가 요즘 잘한다”며 “황총리와의 사이에서 중재도 잘하고, 특별사면 제안도 잘 하는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화합을 위한 사면은 찬성한다”고 말했다. 다만 우 원내대표는 “사면 취지가 생계형 민생사범 사면인지, 대기업이나 고위공직자 사면도 포함되는지를 지켜봐야 한다”며 “민생사범은 국민 화합을 위해 찬성하지만 재벌이나 정치인, 고위공직자 사면으로 이어진다면 마땅치 않다”고 덧붙였다.

이지상ㆍ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