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항공기 기내서 여승무원 엉덩이 만진 40대 실형

국제선 항공기 안에서 여승무원을 추행한 40대 승객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2형사단독 김태규 부장판사는 강제추행ㆍ경범죄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42)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7일 오전 1시쯤 태국 방콕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가던 한국 국적 항공기 안에서 20대 여승무원 B씨의 엉덩이를 두 차례 만진 혐의로 기소됐다. 또 수시로 승무원을 불러 반말을 하고 기내에 있던 자신의 가방을 넣었다 꺼냈다 하도록 요구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강제추행뿐 아니라 항공기의 안전을 해치고 승무원의 업무를 방해하는 등 범행 내용이 좋지 않다”고 실형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승객 요구에 따라야 하는 승무원의 불리한 사정을 이용한 범행으로 강한 비난을 받아야 할 대상”이라고 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