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옥중화' 진세연, 눈물 흘리며 고수와 애틋한 포옹

기사 이미지
'옥중화' 고수와 진세연이 포옹을 나눴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는 옥녀(진세연)가 감옥에서 눈물을 쏟으며 태원(고수)에게 기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녀와 태원은 비리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옥녀는 자칫 잘못하면 관비가 될 처지에 놓였지만 탈옥을 거부했다.

그러나 지서리의 도움으로 옥녀와 태원은 감옥에서 잠시 재회하게 됐다.

옥녀는 "최악의 경우니까 걱정말라"며 태원을 안심 시켰지만, "사실은 겁나요. 관비가 되면 헤어져야 할 사람들, 다신 못볼거라고 생각하면 정말 무서워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태원은 안타까운 심정으로 옥녀를 안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