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병세, 사드 발표 때 백화점 쇼핑···해명해야"

기사 이미지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한·미 사드배치 결정 발표 시간인 8일 오전 11시에 백화점에서 쇼핑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국민의당이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하라"고 10일 촉구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동북아 세력구도에 중대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고 국민의 안위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외교안보 사안인 사드배치 결정발표 시간에 윤 장관이 백화점 쇼핑을 했다고 보도됐다"며 "박근혜 정부의 공무원들의 공직기강이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앞서 매일경제신문은 윤 장관이 8일 오전 10시 36분께 서울 강남 신세계백화점 7층에 위치한 남성복 마에스트로 매장에 수행비서와 함께 들러 신체지수를 측정하고 양복을 입어본 후 사드 발표 직후인 오전 11시 11분 매장을 떠났다고 9일 보도했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윤 장관은 "며칠 전 청사에서 넘어져 양복 바지가 찢어졌다. 휴일에도 일정이 있어 이날 마침 시간이 나 백화점에 잠시 들러 수선을 맡기고 온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장 대변인은 "윤 장관이 찢어진 옷을 굳이 직접 들고 백화점에 갈 만큼 한가한 상황이었는지, 급한 볼일이었다면서 외교부 근처 백화점이 아니라 굳이 강남 백화점까지 갈 이유가 있었는 지 등 열번을 생각해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기택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는 자기 멋대로 장기휴가를 신청해 국익을 위해 지켜야 할 자리를 날려버리고, 교육부 고위공무원은 국민을 개, 돼지라 망언을 하는가 하면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은 공식석상에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는 등 상상하기 힘든 일들의 주인공이 박근혜 정부의 공직자들"이라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눈으로 레이저를 쏘고 호통을 치는 것으로는 공직기강을 잡을 수 없음을 박 대통령이 깨닫는 것이 우선이다. 이제라도 낙하산 인사 포기선언을 하고 엄정하고 투명한 공직임명을 통해 기강을 바로 세우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10일 "윤 장관은 지난주 비가 많이 오던 날 공관에서 나오다 미끄러져 다리를 다치고 바지가 찢어졌는데 마침 금요일(8일) 이동 중에 양복을 구매한 강남 신세계 백화점을 지나는 길이어서 들렀다고 한다"며 "바지 수선도 맡기고 수선만 맡기기 미안해 양복도 새로 한벌 샀다고 한다"고 해명 했다. 그러면서 "비서를 시키지 않고 본인이 직접 간 것은 자기가 직접 하지 않으면 안 되는 평소 윤 장관의 성격에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세현·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