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유희남 할머니 향년 88세로 별세… 생존자 40명 뿐

기사 이미지
위안부 피해자인 유희남 할머니가 10일 오전 8시23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8세. 폐암으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났다. 유 할머니가 별세하면서 정부 등록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40명으로 줄었다.

1928년 충남 아산군 선장에서 태어난 유희남 할머니는 15세 되던 해인 1943년 일본 시모노세키로 끌려가 전쟁이 끝날 때까지 일본군 성노예로 고초를 겪었다. 유 할머니는 오사카에서 싱가포르로 이동하던 중 종전이 돼 오사카 주민의 도움으로 귀국했다고 한다.

하지만 광복 이후의 삶은 녹록지 않았다. 해방 후에도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장사를 하고 힘든 일로 생계를 유지하다가 2009년 폐암 판정을 받았고 2012년 경기도 광주에 있는 나눔의 집에 들어가 지내기 시작했다.

유 할머니는 생전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활동을 해왔다.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연방법원에 일본 정부와 아베 총리, 산케이신문, 미쓰비시중공업을 비롯한 10개 전범 기업들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가 기각 판결을 받기도 했다.

유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발인은 12일 오전 9시, 장지는 성남추모공원이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