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현수, 6경기 연속 안타 기록…타율 0.331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김현수는 10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간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331(151타수 50안타)를 유지했다.

1회 말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 걸어나간 김현수는 매니 마차도가 삼진을 당할 때 2루 도루를 시도하다 상대 포수의 송구에 잡혔다. 3회 1사 2루에서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김현수는 선두타자로 나선 6회 상대 선발 닉 트로피아노의 시속 88마일(약 142㎞)짜리 초구 직구를 쳐 안타를 만들어냈다. 김현수는 후속타 불발로 더 이상 진루하지는 못했다. 2-2로 맞선 7회 2사 만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이날 빅리그에 복귀한 최지만(25·LA 에인절스)도 선발로 출전했다. 최지만은 안타없이 2개의 볼넷만 골라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056에서 0.050(20타수 1안타)으로 낮아졌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