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노애락 살아있는 현장의 한 컷

세계 3대 통신사인 로이터 최초의 대규모 기획사진전이 열린다. 전 세계에서 600여 명의 사진기자들이 포착한 역사의 중요한 순간들을 고루 담았다. 2011년 북한의 경제난 가운데 유일하게 빛나고 있는 김일성 사진을 담은 작품(사진) 등 1300만 장 이상의 아카이브?자료에서 엄선한 450여 점이 빼곡하게 걸려있다.



그렇다고 잔혹하고 냉정한 보도사진만 상상하는 것은?금물이다. 사명(Reuters)을 따서 로이터 클래식ㆍ이모션ㆍ유니크ㆍ트래블 온 어스ㆍ리얼리티ㆍ스포트라이트?등 총 6개 섹션과 에필로그로 구성된 전시엔 섹션마다 다른 감정이 차고 넘친다. 이를테면 이모션 섹션은?흰 색의 상자구조물 안에 사진을 한 장씩만 배치했다.?마치 사진 속 인물과 일 대 일로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희노애락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거울을 중심으로 211컷의 컬러풀한 사진을 좌우 반전시켜 무지개 터널처럼?배치한 유니크 섹션에서도 오래도록 발을 떼기 힘들다. 티켓 1만3000원. 문의 02-710-0766.



로이터 사진전-세상의 드라마를 기록하다 6월 25일~9월 25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글 민경원 기자, 사진 한겨레미디어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