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죽을 죄 졌다" 퇴직경찰관 모임, '여고생 성관계' 사건 사과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전·현직경찰관들과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발생한 학교전담경찰관 여고생 성관계 사건 등과 관련 "죽을 죄를 지었다"며 국민들을 향해 사과했다.



전·현직 경찰관 모임인 무궁화클럽과 경찰개혁민주시민연대 등은 6일 오전 11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디 용서해준다면 앞으로 더욱 열심히 국민의 인권과 재산, 생명을 보호하고 국민 여러분의 경찰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경찰은 청렴과 기강, 업무의 공정성과 투명성, 그리고 친절과 인권 옹호를 먹고 사는 조직"이라며 "학교전담경찰관과 여학생의 부적절한 성관계가 저질러지고 불거졌다가 은폐되고 다시 세상에 폭로되는 과정을 보면 경찰을 믿으래야 도무지 믿을 수 없게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일부 경찰관의 일탈을 넘어 경찰 조직 전체의 기강 해이 문제로 번졌다"며 "은폐와 허위보고가 판치는 경찰을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경찰은 지금이라도 진상을 명백하게 밝히고 책임져야할 사람은 누구든 망설임 없이 엄히 처벌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퇴직경찰과 현직경찰관을 포함한 150만 명의 명예를 해하는 자에 대해서는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한다는 신념으로 엄단했다면 이러한 범죄를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땅에 떨어진 명예를 되찾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학교 폭력을 비롯해 가해학생을 선도하고 피해 학생을 보호할 경찰관이 오히려 여고생과 관계를 가진 사건을 은폐한 것은 방조범으로 엄중 처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현직을 불문하고 우리는 영원한 경찰인이며 동지"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들에 석고대죄해야한다. 용서를 구한 뒤 지하철역이든 공중 화장실이든 국민이 안전한 치안을 제공할 것을 선언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