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살 검사' 연수원 동기들 집단행동…진상규명 요구

[앵커]

부장검사는 술에 취해서 잘하라고 하면서 때렸고, 결혼식장에서 술 마실 방을 구해오라고 했다. 피가 났고, 어금니가 빠졌고, 징징거리게 되는 자신이 싫었다. 삶은 그렇게 조용히 허물어져 갔다 중앙일보 권석천 논설위원이 최근에 자살한 남부지검 김모 검사를 두고 쓴 칼럼의 일부 내용입니다. 이 사건의 파장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서 김 검사의 사법연수원 동기 법조인 700여 명이 집단행동에 나섰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매일 욕을 먹으니 살이 빠진다"
"술 취해서 잘하라며 때린다"

지난 5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 남부지검 김모 검사가 지인들에게 남긴 메시지입니다.

뒤늦게 이런 사실을 안 김 검사의 가족들은 대검찰청에 진정서를 냈습니다.

[이기남/김모 검사 어머니 :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고 오히려 뻔뻔스럽게 자신은 그런 적이 없다며 오리발만 내밀고 있는 인간이 바로 김OO 부장입니다.]

특히 서울 남부지검장이 이런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고, 결국 현직 판·검사 등 김 검사의 사법연수원 동기 법조인 700여 명이 집단행동에 나섰습니다.

990여 명 동기 가운데 70% 이상이 서명에 참여헀습니다.

[양재규 변호사/사법연수원 41기 자치회장 : 진상의 은폐 여부 등이 함께 문제되고 있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다.]

지난달 초 서울 남부지검에 진상조사를 지시한 대검 감찰본부는 지난 2일부터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자살 검사' 사법연수원 동기 700여명 집단 성명서 '파장''자살 검사' 연수원 41기 동기들 내일 집단 성명서'부장 검사가 때렸다'…대검, 검사 자살사건 감찰 착수갈수록 커지는 '검사 자살' 사태, 검찰총장 해결 의지 의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