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틴틴 경제] 분양권이 뭐기에 매매 단속하나요

기사 이미지

분양권 시장이 달아오르면서 새 아파트 설계를 미리 볼 수 있는 견본주택을 찾는 발길이 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문을 연 전남 여수 웅천 꿈에그린 견본주택을 둘러보는 방문객들. [사진 한화건설]

Q. 요즘 분양권 매매 시장이 과열됐다는 기사가 눈에 자주 띕니다. 정부가 과열 방지를 위해 집중 단속에 나섰다고 하던데 어떤 문제가 있는 건가요.
 

짓는 아파트에 입주할 권리…원하는 사람 많을수록 웃돈 치솟죠


| 강남, 위례·동탄신도시 등
인기지역은 웃돈 3억~4억 붙어


A. 틴틴 여러분, 분양권은 현재 공사 중인 아파트가 완공된 후 해당 아파트에 입주할 수 있는 일종의 권리에요. 분양 계약서라고 생각하면 돼요.

분양권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전에 우선 국내 아파트 분양 구조에 대한 이해가 필요해요. 현재 새 아파트 공급은 대부분 아파트를 짓기 전에 먼저 파는 선분양제에요. 자, 주택건설업체가 아파트를 지어서 팔려고 해요. 그럼 우선 아파트를 지을 땅을 사요. 그리고 어디에, 어떻게 아파트를 짓겠다고 홍보해요. 일종의 샘플인 견본주택도 만들어서 보여줘요.

틴틴 여러분이 앞으로 지을 이 아파트가 마음에 들어서 사기로 해요. 계약서를 쓰고 완공까지 2~3년간 아파트값(분양가)을 8번에 나눠서 내요. 그런데 자금 부족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아파트가 완공되기 전에 팔아야 해요. 이게 분양권 거래에요.

아파트 같은 부동산을 사면 등기를 합니다. 해당 부동산이 ‘내 것’이라는 공식적인 증명이죠. 하지만 아직 짓지 않은 아파트는 등기를 할 수 없어요. 아파트가 완공되고 등기를 한 후 사고팔면 아파트 매매 거래지만 그 전에는 아파트 분양권 거래라고 합니다.

그럼 짓지도 않은 아파트를 먼저 파는 선분양제도를 도입한 이유는 뭘까요. 이 제도는 1984년 처음 도입됐어요. 지금은 인구 수만큼 집이 있지만 당시엔 집이 많이 부족했어요. 정부 입장에서는 새 아파트가 빨리, 많이 들어서야 하는데 쉽지 않았어요. 아파트를 지으려면 대개 수천억원의 큰 돈이 필요해요. 아파트를 지을 땅값과 실제 아파트를 짓는데 드는 건축비로 쓰이죠. 그런데 이런 자금을 가진 주택건설업체는 많지 않아요. 그래서 정부가 우선 땅을 확보하면 앞으로 지을 아파트를 미리 팔 수 있도록 허가했어요. 사실상 주택건설업체는 땅값만 마련하고 나머지 건축비는 계약자가 완공까지 8번에 걸쳐서 내는 자금으로 충당하는 거에요.

| 차익 노리는 투기세력 늘면서
정작 살집 필요한 사람 피해 봐


그럼 요즘 분양권 시장에 어떤 문제가 있는 걸까요. 새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돈을 벌려는 투기 세력이 몰리고 불법·편법이 이뤄지고 있어요. 위례신도시, 서울 강남·송파구, 경기도 화성시 동탄2신도시처럼 주택 수요자들 사이에 인기 있는 지역은 분양권에 웃돈이 붙었어요. 예컨대 분양가가 3억원인 분양권이 있어요. 그런데 찾는 사람이 많아요. 가격을 4억원으로 올려서 팔아요. 분양권을 판 사람은 1억원의 차익을 얻었네요. 이런 시세차익을 노리고 분양권 시장으로 몰리는 투기 세력이 늘고 있어요.
기사 이미지
이 과정에서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답니다. 분양권 거래 가격을 낮게 적는 다운계약이 가장 많아요.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해서에요. 예를 들어볼게요. 계약 후 1년 안에 3억원을 주고 산 분양권을 4억원에 팔았다면 차익의 50%인 5000만원을 세금으로 내야 해요. 세금을 내기 싫은 사람들이 4억원인 거래 금액을 3억4000만원으로 낮춰서 계약서를 써요. 세금은 2000만원으로 줄어들겠죠. 다운계약이 적발되면 원래 내야할 양도세뿐 아니라 과태료(분양권 취득가액의 5% 이하), 신고불성실 가산세(납부세액의 40%) 등을 내야 해요.

불법 전매도 기승이에요. 정부는 투기 우려가 있는 일부 인기 지역에 공급되는 아파트 분양권을 일정 기간 사고팔 수 없도록 전매제한을 했어요. 예컨대 공공택지의 경우 계약 후 1년간 분양권 거래를 할 수 없는데 그 전에 불법으로 거래하는 거에요. 적발되면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형이에요.

| 대부분 1년간 분양권 매매 금지
거래하다 걸리면 벌금 3000만원


불법으로 청약통장을 사고 파는 일도 있어요. 최초의 분양권을 얻으려면 청약제도를 통해 당첨되야 해요. 우선 청약통장을 만들어서 일정 금액을 매월 혹은 한 번에 넣어둬요. 1년(지방 6개월)이 지나면 1순위로 새 아파트에 청약할 수 있는 자격이 생겨요. 해당 아파트 청약일에 청약하고 당첨되면 첫 분양권을 얻는 거에요. 그런데 이 청약통장을 불법으로 거래하는 이들이 있어요. 통장가입기간이 길수록 당첨에 유리하기 때문에 이런 통장을 골라서 사요. 청약통장을 사고팔면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기사 이미지
이런 사람이 늘어나면 진짜 살집이 필요해서 분양권을 사려는 사람이 피해를 입어요. 청약 경쟁은 치열해지고 분양권 가격은 자꾸 올라가서 정정당당히 새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이에요. 문제는 또 있어요. 분양권 시장에 거품이 있다는 점이에요. 현재 분양권 시장은 ‘이상 과열’이라고 할 만큼 지나치게 웃돈이 치솟고 있어요. 일부 투기세력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는 우려가 커요. 예컨대 3명(A·B·C)의 투기 세력이 한 팀을 이뤄요. 먼저 A가 3억원에 산 분양권을 시세보다 3000만원 비싼 3억5000만원에 팔아요. B는 다시 C에게 3억7000만원에 팔아요. 일반인인 D가 C에게 4억원에 이 분양권을 사요. 사실상 시세보다 8000만원을 더 준 셈이죠. A·B·C 세 명이 이 돈을 챙겨서 떠나고 나면 D가 산 분양권 가격은 3억2000만원을 뚝 떨어져요. 거품이 빠진 거죠. D는 고스란히 8000만원의 손해를 입겠죠.

가계 부채 급증에 대한 걱정도 있어요. 분양권 시장이 달아오르면서 최근 아파트 공급이 크게 늘었어요. 자연스레 새 아파트를 분양받는 사람도 많아지고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하고 있어요. 올 들어 5월까지 주택담보대출은 19조원이 늘었어요. 이 중 52.6%가 새 아파트 중도금을 내기 위한 집단대출이에요.

틴틴 여러분이 아파트를 살 때 은행에서 돈을 빌릴 수 있어요. 아파트를 담보로 아파트값의 최대 70%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어요. 사실 분양권 시장이 과열된 이유이기도 해요. 계약금(분양가의 10~20%)만 있으면 아파트 준공까지 별다른 자금 부담이 없거든요. 예컨대 분양가 3억원인 아파트 분양권을 3000만원만 있으면 살 수 있어요. 투기 세력도 계약금만 마련하고 나머지는 대출을 받아 충당해요.

직접 들어가서 살기 위해 신중히 자금 계획을 세워서 분양권을 산 사람은 괜찮아요. 그런데 단기간에 팔아서 웃돈을 챙기려고 대출을 받아 분양권을 산 사람은 낭패를 볼 수 있어요. 예상했던 데로 분양권이 팔리지 않거나 ‘폭탄’을 떠안아 가격이 확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에요. 여기에 매월 대출이자까지 내야해 자칫 가계 파탄으로 이어질 수 있어요.

최근 정부가 아파트 분양권 관련 불법 행위 집중 단속에 이어 지속적으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어요. 단속 때문이 아니더라도 가족이 ‘사는 집’을 ‘투기상품’으로 여겨선 안 되겠죠.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