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압수수색 23일 만에 입국한 신동빈 "신영자 비리는 몰랐던 일"

기사 이미지

신동빈 롯데회장 입국 모습. 이현택 기자

전방위적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롯데그룹의 신동빈(61) 회장이 3일 귀국했다. 지난달 10일 검찰이 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한지 약 23일 만이다.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난 신 회장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검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지난달 7일 멕시코 칸쿤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 총회에 대한스키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 뒤 롯데케미칼의 미국 공장 기공식,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등을 마치고 이날 귀국했다.
 
3일 12시 21분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대한항공 KE2708편을 탄 신 회장은 오후 2시 24분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지난해 8월 3일 형 신동주(62)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 당시 주주총회에서 완승한 직후 탔던 비행기와 같은 편이다.

신 회장은 누나인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10억원 수수 혐의에 대해서는 “(사전에) 몰랐다”고 답했다. 신영자 이사장은 롯데면세점 입점 대가로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10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받았다. 신 회장은 서울아산병원에 미열 증상으로 입원 중인 아버지 신격호(95) 총괄회장을 찾아갈 것이냐는 질문에는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

신 회장은 4일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집무실로 출근해 밀린 현안을 보고받는 한편, 다가올 검찰 수사에 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이미지

신동빈 롯데회장 입국 모습. 이현택 기자

재계 관계자는 “롯데그룹의 전면적인 수사가 신 회장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금명간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신 회장은 ▶중국 사업에서 수조원대 손실로 배임 및 비자금 조성 ▶해외 인수합병(M&A) 과정에서 횡령·배임 ▶한국 롯데케미칼 사업 진행 때 일본 롯데물산을 중간에 끼고 거래하면서 ‘통행세’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김포공항 입국장에는 기자 100여명과 시민 100여명, 보디가드 등 롯데 직원 30여명, 경찰특공대 20여명이 몰렸다.

이하는 신 회장과의 일문일답.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
형 신동주 전 부회장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할 때까지 계속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 신 회장 해임안을 상정하겠다는 ‘무한 주총’ 입장을 천명했는데.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의 병실을 찾아갈 것인가.
“생각해 보겠다.”
누나 신영자 이사장의 비자금 수수혐의를 알았나. 검찰 수사를 미리 알았나.
“몰랐다.”

김포국제공항=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