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KT와 협력해 평창서 5G 기술 선보일 것”

3G 시기까지만 해도 선진 기술을 일방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추종자(follower)였다. 4G 시기에 와서는 경쟁자(competitor)반열에 오르더니, 5G 시기에는 표준을 선도하는 룰메이커(rule-maker)가 되겠다고 나선다. 중국 통신 기술 얘기다.



이번 ‘모바일월드콩그래스(MWC) 상하이 2016’은 이를 여실히 보여줬다. 주역은 중국의 양대 통신업체인 화웨이와 ZTE다. 5G 표준을 향한 두 회사의 경쟁으로 전시장은 후끈 달아올랐다. 특히 ZTE는 한국 파트너사인 KT의 황창규 회장을 초대하는 등 글로벌 협력을 과시했다.



중국 ZTE 샹지잉 수석연구원

전시장에서 만난 샹지잉(向際鷹) ZTE 수석연구원(사진)은 “치열했던 기술개발 경쟁의 결과 4G 표준의 13%를 확보했다”며 “이제는 회사의 명운을 걸고 5G 표준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 예산의 약 10%이상을 이 분야에 쏟아붇고 있다는 것이다. ZTE의 5G개발을 이끌고 있는 그는 “지금 치고 나가지 않는다면 노키아처럼 하루 아침에 시장에서 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샹 연구원은 5G가 실현된 세상을 “여유롭고 다채로운 삶이 가능해 지는 곳”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큰 주제는 사물인터넷(IoT)과 가상현실(VR)이다. 그는 “인간을 가상공간으로 데려갈 수 있도록 해주는 게 바로 5G기술”이라며 “우리가 개발을 끝낸 ‘프리 5G(5G 전단계)’기술은 기존 LTE 스마트폰으로도 5G급 고화질 영상과 VR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KT와의 협력에 대해 “한국 기술은 급변하는 환경에 가장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며 “이상적인 만남”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2018년 평창올림픽 때 5G 기술을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기술서비스 협력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상하이=한우덕 기자 woodyha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