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른발 낮으면 긴 클럽을, 높으면 짧게 잡아라

1 경사지에서는 체중 이동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골프 스윙은 체중 이동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한국 골프장은 편평한 땅이 별로 없어 경사지에서 샷을 해야 할 때가 많다. 경사지에서는 체중 이동이 쉽지 않다. 그래서 실수가 많이 나온다. 체중 이동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하는 곳이 경사지다.



[김경태 스윙 잡아준 모중경의 시크릿 레슨 -3-] 경사지 샷

어깨를 지면과 평행하게 하는 것은 경사지 샷의 기본이다. 그렇지 않으면 체중이 높은 곳에 있는 발 쪽에 쏠리게 된다. 클럽 헤드가 지면을 따라 움직일 수가 없고 정상적인 스윙이 나오지 못한다. 뒤땅이나 공을 얇게 치는 샷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먼저 왼발이 높고 오른쪽 발이 낮은 라이는 임팩트시 체중 이동이 상당이 어렵다. 오른발에 체중이 남은 상태로 임팩트를 하는 일이 잦다. 파워가 들어가지 않고 손으로 쳐서 심한 훅이 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사지에서는 오른발이 지면을 박차는 느낌이 들 정도로 적극적으로 체중 이동을 해야 한다. 그래도 부족하다. 하체뿐 아니라 상체도 같이 이동한다는 생각으로 과감하게 체중 이동을 해야 한다. 공을 치고 나서는 몸이 뒤로 돌아와도 된다.



 

2 왼발이 높으면 오른발이 지면을 박차는 느낌으로 체중 이동을 해야 한다. 오른발이 높으면 체중이동을 하지 않고 부드럽게 회전만 해준다. [사진 민수용]



체중 이동이 덜 되기 때문에 공은 평소보다 약간 오른쪽에 놔야 한다. 회전이 평소보다 덜 되기 때문에 손으로 치게 돼 구질이 약간 훅이 나는 경향이 있다. 타깃을 오른쪽으로 겨냥하는 것이 좋다. 평지가 아니기 때문에 풀스윙을 하면 몸의 균형을 잃을 수 있다. 이 때는 한 클럽 길게 잡고 짧게 스윙하는 편이 낫다. 또 오르막이어서 클럽의 로프트가 자연스럽게 올라간다. 9번 아이언으로 칠 거리라면 8번 아이언으로 쳐야 한다. 풀스윙을 하지 않기 때문에 또 한 클럽 더 길게, 도합 두 클럽 크게 잡아도 된다.



반대로 왼발이 낮고 오른발이 높은 경사지는 체중 이동이 너무 많이 돼서 문제다. 특히 얇게 맞는 경우가 많아 공이 그린을 넘어가는 일이 잦다. 공은 약간 오른쪽에 둔다. 스탠스를 좀 더 넓게 해서 안정감을 갖게 만들어야 한다. 지형 때문에 체중은 백스윙을 한 상태에서도 왼발에 남아 있게 된다. 다운스윙 때 체중 이동을 할 필요가 없다. 회전만 부드럽게 해주면 된다.



대신 내리막을 감안해 얇게 치는 샷을 방지하기 위해 팔로우는 낮게 해준다. 헤드가 경사면을 긁으면서 내려간다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 자세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피니시를 끝까지 하면 실수가 나올 수 있다. 슬라이스가 날 수 있으니 약간 왼쪽을 겨냥한다. 자연스럽게 로프트가 줄어들고 런도 많기 때문에 한 클럽 짧은 것을 선택하고 약간 짧게 잡아도 좋다.



 



정리=성호준 기자sung.hoju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