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로2016]'파죽지세' 웨일스, 첫 유로에서 준결승 진출

 

포르투갈과 4강 격돌…베일·호날두 맞대결 예정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웨일스의 기세가 멈출 줄 모른다. 첫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에서 준결승까지 올랐다.

웨일스는 2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유로2016 8강전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사상 처음으로 유로 본선에 출전한 웨일스는 4강행을 확정하며 돌풍을 이어갔다.

조별리그에서 러시아, 슬로바키아를 누르는 등 만만치 않은 전력을 선보이며 B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16강에서 만난 북아일랜드를 1-0으로 제압했고, 8강에서는 우승후보로 꼽히던 벨기에마저 격파했다.

웨일스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과 유로 등 메이저대회에서 4강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1958년 스웨덴월드컵에서 8강에 오른 것이 대표팀의 최고 성적이었다.

첫 유로 본선에서 우승컵까지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두 번만 더 승리하면 정상이다.

웨일스는 오는 7일 포르투갈과 결승행 티켓을 다툰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의 양대 간판인 가레스 베일(웨일스)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황금세대를 앞세워 우승까지 바라보던 벨기에의 도전은 8강에서 막을 내렸다.

이날 먼저 득점포를 터뜨린 것은 웨일스가 아니라 벨기에였다. 벨기에는 전반 13분 라자 나잉골란(AS로마)이 약 25m 거리에서 때린 중거리슛이 웨일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선을 내줬지만 웨일스는 무너지지 않았다. 전반 30분 애슐리 윌리엄스가 아론 램지(아스날)의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1-1로 돌입한 후반에서 웨일스의 집중력이 더 강했다.

웨일스는 후반 10분 할 롭슨 카누(레닝)의 골로 역전에 성공했고, 후반 40분 샘 보크스(레딩)의 쇄기포로 벨기에를 무너뜨렸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