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친화 사회, 어떻게 해야 가능한가?

| 한국 공동체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는 팟캐스트 ‘저출산 톡톡’
“맞벌이를 해도 가사와 육아 책임은 여성의 몫.” “죽어라 공부하고 일해서 커리어를 쌓아도 출산과 육아 앞에 무너지는게 한국 알파걸의 현주소.” “육아휴직 강조하지 말고 제 시간에 퇴근이나 시켜줘라.”

서울대의 엄마 대학원생 모임인 '맘인스누(mom in SNU) ' 회원들이 본지 논설위원실 주최로 저출산을 주제로 10차례 팟캐스트 토론을 했다. 공기업에 다니다 그만두고 학업을 시작한 엄마, 학부생 때 결혼·출산한 뒤 뒤늦게 대학원 진학한 엄마, 박사과정 중에 시간강사로 일하는 엄마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대학원생 맘들이 자신의 출산·육아 경험담과 고충을 털어놓는다. 그러면서 시대의 고민인 저출산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다. 그들의 생생한 목소리에서 시대의 고민을 읽는다.

3회 가족친화 사회, 어떻게 해야 가능한가?
▶전체 스크립트 보기
'가족친화(Family Friendly)'가 시대의 화두다. 가족은 인간 생활의 기본이다. 그런데 산업화와 전보화가 진행되면서 가족은 사회에서 소외받는 단위가 되"가족친화 사회환경이란 일과 가정 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고 아동 양육 및 가족 부양 등에 대한 책임을 사회적으로 분담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의미한다."고 있다. 어느새 가족보다 직장이나 일을 우선시하는 사회가 된 것은 아닌지. 이러한 반성 속에서 가족친화라는 말이 등장했다.

가족친화법이란 법에는 "가족친화 사회환경이란 일과 가정 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고 아동 양육 및 가족 부양 등에 대한 책임을 사회적으로 분담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의미한다"라고 정의한다. 이런 사회 환경을 만들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 엄마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저출산 톡톡] 기사 더 보기
① “여성만 육아 독박…아빠 칼퇴근 못하면 회사에 벌칙 줘야”
② 엄마의 전쟁, 개인만의 문제인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