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탕과의 전쟁' 선포 석 달…업계 반발에 '지지부진'

[앵커]

'단맛을 줄이면 인생이 달콤해진다' 정부가 지난 4월 '설탕 줄이기 대책'을 내놓으면서 내건 구호입니다. 학교에 커피 자판기를 설치하는 걸 금지하겠다고 했고, 또 당분표시도 '의무화' 하겠다고 했었죠. 대책이 발표된지 석 달이 지났는데요.

과연 무엇이 변했는지 임지수, 박창규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공원에서 아이스크림을 먹는 아이들.

음료수를 사러 매점으로 몰려드는 학생들.

[중학생 : (탄산음료는) 목마를 때 먹으면 더 기분 좋아지고. 더울 때, 더울 때 맨날 먹어요.]

정부가 설탕과의 전쟁을 선포한 지 석 달.

[손문기/식품의약품안전처장 : 당류를 줄인 식품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습니다.]

현장에서는 변화가 거의 없습니다.

식약처가 내세웠던 대책들도 업계 반발로 후퇴했습니다.

어린이와 청소년이 많은 곳에서 당 함량 높은 음식을 못 팔게 하겠다는 건 업체 자율에 맡겼습니다.

학교와 학원 주변에선 소용량 음료를 팔게 하겠다던 계획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두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나 사후 점검 계획도 없습니다.

[식약처 관계자 : 업계에선 권고 수준만으로도 타격이 크다고. 부정적인 멘트 하나가 나가면 매출이 금방 차이가 난대요.]

시행을 앞두고 있거나 이미 시행했어야 할 방안들도 지지부진합니다.

이번 달부터 운영하겠다던 당분 줄이기 민관협의회는 구성원조차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커피전문점에 자율영양표시제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했지만 내용을 전달 받은 곳도 없습니다.

9월 입법예고 예정인 학교 내 자판기 커피 판매 금지안도, 자판기를 뺄지 말지조차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설탕과의 대대적인 전쟁을 선포했다가 시작부터 물러서고 있는 식약처, 이유가 있습니다.

판매 하락을 우려하는 업계의 반발이 거세기 때문인데요.

그렇게 대책안이 후퇴하는 동안 업계의 대비 전략은 점점 진화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탄산음료 1주일 5잔 마시면 심장병 위험 27% 높아져"'설탕 줄이기' 대책 나왔지만…중독성 이길 수 있을까설탕과의 전쟁 나선 정부…한국인, 얼마나 달게 먹나설탕, 비만·고혈압 부른다…가공식품 섭취 제한건강 챙길수록 '설탕' 더 먹는다?…웰빙시대의 역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