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재동 부천국제만화축제 위원장 “전 세계 만화인의 축제, 꼭 가보고 싶은 행사로 꾸밀 것”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가 다음달 27~31일 부천 원미구 상동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열린다. 운영위원장을 맡은 박재동 화백은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축제는 ‘2030 만화의 미래’라는 주제로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한 만화의 시대적 변화를 짚어보고 만화의 미래를 조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위원장은 “전 세계 만화인이 참가하고 싶어하는 국제 축제에 걸맞게 알차고 수준높은 행사로 꾸미겠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부천국제만화축제 운영위원장인 박재동 화백(왼쪽)과 홍보대사 박준형. [사진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오재록 한국만화영상진흥원장은 “올해는 만화축제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맞물려 만화도 보고 영화도 볼 수 있는 장이 열렸다”며 “만화 콘텐트가 다른 콘텐트와 융합·확대될 수 있는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비즈니스 페어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만화축제 공식 홍보대사로 위촉된 개그맨 박준형은 “만화를 접목한 개그 소재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만화의 변화와 미래 조망할 계획”

주제전 ‘만화의 미래, 2030년의 만화’에는 22명의 한국과 프랑스 작가들이 참여한다. 또 ‘윤태호 특별전-삶의 고고학’, 기획전 ‘중국 웹툰전’, 코스튬 플레이어 최강자전, 세계어린이만화가대회와 만화 마켓, 콘퍼런스 등 다채로운 행사도 마련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