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객 개인정보 이용 휴대전화 개통해 팔아넘긴 대리점 직원

대전 유성경찰서는 29일 고객 개인정보를 이용해 휴대전화를 개통한 뒤 팔아넘긴 혐의(사문서위조 등)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이모(33)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불법으로 개통된 것을 알고도 이를 사들인 혐의(장물취득)로 중고 휴대전화 구입업자 최모(30)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대전시 유성구의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던 중 고객 52명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스마트폰 98대를 개통, 장물업자에게 대당 70만원을 받고 팔아넘기는 등 1억2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휴대전화를 개통한 뒤 관련 자료를 보관하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다. 고객이 자신 명의로 휴대전화가 추가로 개통된 것을 알아채지 못하도록 단말기 대금은 자신이나 지인의 계좌에서 빠져나가는 수법을 썼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