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금리 시장 뜬다]KB국민카드, 업계 첫 중금리 대출 출시…금리 세분화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KB국민카드는 카드업계 최초로 금리 10% 안팎의 중금리 대출상품을 내놨다.



정부가 추진하는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에 부응하고 중금리 대출 시장 확대 및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 등 시장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또 KB국민카드의 슬로건인 '국민의 행복생활 파트너'에 맞춰 신용등급 중위고객의 이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2월29일 출시한 '생활든든론'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더욱 세분화된 신용평가를 통해 기존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대비 금리를 낮춘 것이 특징이다.



대출대상은 신용등급 중위고객(4~6등급)이며 대출금리는 신용등급에 따라 연 7.5%~14.91% 이다. 대출가능금액은 최고 2000만원, 대출기간은 최장 24개월(거치기간 최장 3개월 별도 설정 가능)이다.



카드론의 금리가 신용등급에 따라 20%를 웃도는 것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수준이라는 평가나 나온다. 때문에 출시 1개월 만에 대출금이 100억원을 넘어서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이달 기준 잔액은 450억원 수준이다.



상환방식은 원금균등분할상환이며 취급수수료 및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다.



대출신청은 KB국민카드 고객센터(1588-1688) 및 KB국민카드 영업점, KB국민카드 인터넷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을 통해 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서류 제출은 필요없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생활든든론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합리적이고 다양한 선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