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브로커에 유흥업소 단속 정보 유출 혐의 현직 경찰관 체포

브로커에게 유흥업소 단속 정보를 알려준 혐의로 현직 경찰관이 검찰에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 신자용)는 29일 오전 서울서초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소속 김모 경사를 사무실에서 체포했다. 검찰은 김 경사가 서울 서초구의 한 유흥업소 단속 정보를 양모(62)씨에게 알려주고 금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김 경사가 2011년께부터 서초경찰서의 생활질서계와 여성청소년계 등에서 일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날 근무 관련 자료도 압수했다.

검찰에 따르면 양씨는 서울 강남 일대 유흥업소 2곳에 경찰의 단속 정보를 알려준 뒤 매달 수백만원의 돈을 받아온 브로커로 10년 가까이 활동해 왔다고 한다. 검찰은 최근 양씨를 구속하면서 뒷돈을 건넨 경찰관들의 명단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명단을 토대로 김 경사 외에 양씨가 추가로 관리한 경찰관들과 금품 전달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