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 99.8 : 여100, 여초시대 굳어졌다

여성 인구 100명당 남성 수를 의미하는 성비가 처음으로 100 아래로 떨어졌다. 여성 평균수명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이 같은 ‘여초 현상’은 갈수록 뚜렷해질 전망이다.

올 들어 여성이 4만여 명 더 많아
50대까진 남성, 60대 이후는 여성
남아선호 줄고 여성 장수가 원인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16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올해 여성 인구는 2542만1253명으로 남성 인구 2538만152명을 4만 명 이상 앞질렀다. 지난해에 이어 2년째다. 그래도 지난해에는 남녀 차가 1만여 명에 불과해 성비는 100.0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는 성비가 99.8로 100 이하로 내려갔다.
기사 이미지


성비 불균형은 앞으로 더욱 심해져 2020년엔 99.4, 2030년엔 98.6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남아선호 사상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데다 인구 고령화로 남성보다 수명이 긴 여성 인구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연령별로는 50대까지는 남성이, 60대 이상에선 여성이 더 많았다. 특히 50~60대 여성 인구는 90년보다 약 2배로, 70대 이상에선 약 3배로 늘어나 고령층으로 갈수록 증가폭이 컸다. 연령대별 여성 인구는 40대(16.3%)가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16.1%)와 30대(14.4%) 순이었다.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도 처음으로 30대에 진입했다. 1990년 24.8세에서 꾸준히 올라 지난해 30.0세를 기록했다. 남성(32.6세)보다는 2.6세 낮다. 출산율은 평균 초혼 연령 이후인 30~34세에서 116.8명(해당 연령 여성 인구 1000명당)으로 가장 높았다. 25~29세(63.1명)와 35~39세(48.3명) 등이 뒤를 이었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여성은 줄고 있다. 13세 이상 여성에게 물었더니 결혼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52.3%로 남성(61.5%)보다 낮았다. 2008년(61.6%)부터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이에 비해 일하는 여성은 늘고 있다. 여성 고용률은 2012년 48.4%에서 지난해 49.9%로 올랐다. 결혼·출산 등으로 경력 단절이 발생하는 30대를 전후한 25~29세와 40대의 고용률이 똑같이 68.6%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여성 근로자 10명 중 4명(40.3%)은 비정규직 근로자였다. 남성(25.5%)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여성 취업의 장애요인으로는 ‘육아 부담(50.5%)’이 1위로 꼽혔다. 특히 30대는 3명 중 2명가량(65.4%)이 육아 부담을 1순위로 지목했다. 여성의 기대수명(2014년)은 85.5년으로 남성보다 6.5년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