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어른’ 전시회 여는 백기완·문정현 “비정규직 쉼터에 벽돌 몇 장 보태고 싶어”

기사 이미지

글씨는 백기완 선생(왼쪽), 새김판은 문정현 신부가 한 공동작품 ‘산 자여 따르라’를 선보이는 두 어른.

민주화 운동 전선의 백전노장으로 꼽히는 사회운동가 백기완(84) 선생과 문정현(78) 신부가 전시회를 연다. 다음 달 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통의동 ‘류가헌’(02-720-2010)에서 열리는 ‘두 어른’전이다.

청년들 휴식공간 ‘꿀잠’ 모금 위해
붓글씨 30여 점, 서각 70여 점 기증

백 선생은 붓글씨 30여 점, 문 신부는 새김판(서각) 70여 점을 선보인다. “우리는 예술가가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치는 두 어른 마음을 움직인 건 정비작업 중 스크린도어에 끼어 생을 다한 19세 청년노동자였다. 비정규노동자를 위한 쉼터 ‘꿀잠’을 짓겠다는 후배들 부탁에 “그럼 우리를 앞장세워 집 얘기를 하라”고 나섰다.

백기완 선생은 “벽돌 몇 장이라도 보태라고 붓을 들었다”며 “함께 깊이 생각해봤으면 하는 글귀들을 세상 앞에 처음 다소곳이 무릎 꿇고 한 달 동안 감옥살이 하듯 써내려갔다”고 했다. ‘역사 진보 그 예술에/취할 줄 모르는 놈들아/ 술잔을 놓아라’ ‘오늘 소스라쳐 깨우친 것도/ 날이 새면 껍질에 갇히나니/ 날마다 새롭게 태어나야’ 같은 경구가 유유히 흐르는 한글체로 담겼다.

문정현 신부는 속이 뒤집어지는 일을 당할 때마다 말 못할 분노를 힘 삼아 나무판을 깎기 시작했다. 논밭 뺏기고 쫓겨난 경기도 평택 대추리 주민들, 용산 참사 현장의 희생자들을 보며 심장을 쪼듯 끌을 겨눴다. 싸움과 싸움 사이에 ‘시간 죽이기’ 한 걸 어찌 사람들 앞에 내놓느냐 망설였지만 “작품이라기보다는 거리에서 칼잠 자는 노동자들 손 잡아주는 일이라 여기고 보태주는 마음으로 가져가라”고 말했다.

비정규노동자의 사랑방 구실을 할 ‘꿀잠’은 지역에서 올라오는 이들이 편히 쉴 수 있는 역 근처 집을 10억 원 모금 예산으로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전시를 기획한 사진가 노순택씨는 “이전에도 없었고, 이후에도 없을 시대의 2인 전에 많이 동참하시라”고 부탁했다. 두 어른을 위해 헌시 ‘생명의 약속’을 쓴 송경동 시인은 “이제 우리는 두 분께 ‘비정규직 없는 평등한 세상’ ‘그 누구도 그 누구 위에 군림하지 않는 세상’ ‘함께 일하고, 함께 나누되, 함께 올바로 잘사는 노나메기 세상’을 내놓아야 한다”고 다짐했다.

글·사진=정재숙 문화전문기자 johan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