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영 외교차관 통화…브렉시트 논의

기사 이미지

임성남(외교부 1차관) [중앙포토]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Brexit)과 관련, 28일 저녁 휴고 스와이어 영국 외교부 국무상(차관)과 전화통화를 하기로 했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영국 측의 요청에 따라 통화가 이뤄지게 됐다”며 이처럼 밝혔다. 임 차관과 스와이어 국무상은 브렉시트가 양국관계에 미칠 영향 등을 점검하고 한·영간 포괄적·창조적 동반자 관계에 따른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할 계획이다.

임 차관은 또 29일에는 게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사와 면담할 예정이다. 김형진 차관보는 7월 초 유럽 지역을 방문할 계획이며, 이 때 브렉시트 문제를 함께 논의해야 하는 관련국들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조 대변인은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지역 및 글로벌 사안에서 유사한 입장을 가진 영국, EU와는 북핵 및 인권 문제와 관련해 긴밀한 공조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전날 윤병세 외교부 장관 주재로 국장급 이상 간부들이 모여 브렉시트에 따른 파급 효과와 영향에 대해 심층 논의를 벌였다. 외교부는 중·장기적으로 한국에게 미칠 영향을 다각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부 내에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