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경제는 흐름, 정책은 타이밍…추경 조속히 집행해야 하반기 효과"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경제는 흐름이 중요하고 정책은 타이밍이 생명”이라며 “추경을 조속히 집행을 해야 하반기에 정책효과가 나타나는 만큼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전 부처는 지금 바로 준비에 착수해서 최대의 효과를 달성할 수 있는 예산안을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9차 국민경제자문회의 및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OECD, IMF 같은 국제 기구와 한국은행, 그리고 KDI 등 국내 싱크탱크와 학계 전문가들은 직간접적으로 추경 편성을 권하고 있다. 정부는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이러한 권고들을 받아들여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구조조정으로 일자리를 떠날 수 밖에 없더라도 전직이나 재취업을 통해서 걱정 없이 생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관련 산업의 일감과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 사업들을 집중적으로 발굴해 주기를 바란다”며 “구조조정으로 불가피하게 타격을 받게 될 해당 지역의 경제를 보완하는 사업도 충실히 포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추경과 관련, “국민들 사이에 공감대가 형성이 돼 있는 만큼 정치권도 추경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이 되면 조속히 처리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이번 추경은 구조조정 실업 대책에 초점을 두고 있는 만큼 선심성 예산 요구나 추경과 무관한 문제로 국회 처리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각 부처들이 국회와 국민들에게 잘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의 초점은 구조조정으로 실직의 위험에 놓여 있는 분들에게 새로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만드는 데 있다는 점을 우리 모두가 확실하게 명심하고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구조개혁과 관련, “비록 경제상황이 어렵더라도 구조개혁은 멈추거나 늦출 수 없는 과제”라며 “창조경제의 생태계가 번성하고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수 있도록 경제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우선 이제 곧 본격화될 기업 구조조정이 우리 경제에 입에는 쓰지만 몸에 좋은 보약이 되도록 해야 하고 궁극적으로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미래 희망찾기’가 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구조조정 기업들과 국책은행들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자구노력과 강력한 쇄신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a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