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 셰프, 총리 유력자에게 "보리스 꺼져라" 욕설

기사 이미지

SNS에서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을 강도 높게 비난한 영국 스타 셰프 제이미 올리버

영국 스타 셰프이자 방송인 제이미 올리버가 브렉시트를 주도한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이 총리가 되지 않도록 힘을 모으자고 주장했다.

올리버는 27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자신은 유럽연합(EU) 잔류에 투표했다면서 “(브렉시트를 결정한) 영국인의 결정은 참을 수 있어도 캐머런(현 총리)의 늙은 이토니언(이튼스쿨 출신) 친구가 10번가(영국 총리 관저) 열쇠를 건네 받는 꼴은 볼 수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올리버는 “위대한 영국인들에게 한 가지만 부탁한다. ‘빌어먹을’ 보리스 존슨(Boris ‘fucking’ Johnson)이 총리가 되도록 놔둘 순 없다. 방관자가 되지 말라”고 적었다. 그는 글 말미에 “이 빌어먹을 글을 널리 퍼뜨려 달라”며 ‘보리스 꺼져라(#BuggerOffBoris)’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이 글은 소셜네트워크 상에서 ‘위대한 영국에 대한 생각’이란 제목으로 15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보수당 내에서도 브렉시트 반대파를 중심으로 존슨 전 시장이 총리가 되는 걸 막아야 한다는 ‘스톱 보리스’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반대파들은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을 존슨 전 시장의 대항마로 내세울 것을 검토 중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올리버의 인스타그램 글을 소개하면서 “하지만 존슨이 총리가 되는 걸 막으려는 올리버의 주장은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차기 총리를 선출하는 건 영국 국민이 아니라 보수당 의원들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