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선숙 의원 17시간 조사 마치고 귀가…"드릴 말씀 없다"

기사 이미지

리베이트 수수 과정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공덕동 서부지검에 출석해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현동 기자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도균)가 27일 국민의당 박선숙(56·비례대표 5번) 의원을 불러 28일 오전까지 17시간 가까이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20대 총선 리베이트 사건과 관련, 박 의원은 당시 사무총장(회계책임자)으로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을 겸직했다.

28일 오전 2시45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온 박 의원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했다. 같은날 오전 왕주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이 구속된 데 대해서는 "지금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검찰 조사에서 어떤 부분을 집중 소명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정치자금 혐의로 고발한 세 사람 중 최고위직인 박 의원의 조사 결과에 따라 당 차원의 조직적 개입 여부가 드러날 수 있다. 검찰은 박 의원을 상대로 김수민(30·비례대표 7번) 의원, 왕주현(52) 사무부총장과 인쇄·광고업체로부터 2억1620만원의 불법 리베이트를 받는 과정을 지시·공모했는지 추궁했다.

이날 구속된 왕 사무부총장은 검찰 수사 내내 "리베이트는 없었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왕 부총장은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오전 1시쯤 서부지검에서 나와 구치소로 이동하면서 "이제 구속이 됐으니 재판 과정이 빨라지지 않겠느냐"며 "재판 과정에서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리베이트 혐의를 부인하던 기존 입장에 변화는 없는지 묻는 질문에는 단호하게 "그렇다"라고 답했다.

검찰 관계자는 "왕 부총장은 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한 뒤에도 허위계약 등으로 증거를 은폐하려 했고 그 과정이 굉장히 치밀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의원과 왕 부총장은 선거공보 인쇄업체 비컴과 광고대행사 세미콜론에 계약 사례비(리베이트)로 각각 1억1000만원과 1억620만원을 받아(정치자금 부정수수) 선거홍보TF 팀원들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