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잉글랜드, 유로2016 '브렉시트'…16강서 아이슬란드에 충격패

기사 이미지
'축구 종가'의 자존심이 허무하게 무너졌다. 잉글랜드가 인구 3만5000명의 '변방' 아이슬란드에 덜미를 잡혀 2016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16) 16강에서 중도 탈락했다.

잉글랜드는 28일 프랑스 알리안츠 리비에라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유로 2016 16강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선제골은 잉글랜드가 가져갔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라힘 스털링이 상대 위험지역을 파고들다 반칙을 얻어내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고, 키커로 나선 주포 웨인 루니가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2분 뒤 아이슬란드의 라그나르 시구르드손에게 동점을 허용하며 8강행에 먹구름이 끼었다. 전반 18분에는 시그도르손에게 한 골을 더 내줘 역전을 당했다. 이후 잉글랜드가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밀집대형을 이루며 침착하게 맞선 아이슬란드의 수비진을 뚫어내지 못했다.

아이슬란드는 스웨덴대표팀 사령탑을 역임한 전술가 라스 라게르백 감독의 지휘 아래 효과적인 수비축구로 대어를 낚았다. 인구 33만명의 축구 변방 아이슬란드가 메이저급 국제대회에서 본선에 출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8강에 오른 아이슬란드는 개최국 프랑스를 상대로 또 한 번의 기적에 도전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