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P, 英 신용등급 ‘AAA’→‘AA’로 2계단 강등

기사 이미지

EU탈퇴를 주장하는 영국인들. [중앙포토]

국제신용평가기관 스탠다드앤푸어스(S&P)가 영국의 신용등급을 종전 ‘AAA’에서 ‘AA’로 두 계단 강등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ㆍ브렉시트)에 이은 파운드화 폭락 사태가 영국의 신용 등급을 깎아내렸다.

S&P는 27일(현지시간)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함에 따라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S&P는 보고서에서 “영국의 정책 효율성과 안정성, 예측 가능성이 떨어질 것”이라며 “영국에 대한 재평가를 진행했고 종전 신용등급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S&P는 영국의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2계단 강등하고 부정적 전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AA는 AAA(최상등급), AA+ 다음으로 신용등급 상 3순위다.

이밖에도 S&P는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가 영국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도 우려를 나타냈다.

S&P는 “스코틀랜드의 독립 투표가 진행돼 영국의 법적ㆍ경제적 통합이 위험해질 수 있는 위험 등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또다른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도 영국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