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희범, 평창올림픽 예산 6000억 증액 요청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2조2000억원으로 묶여 있는 총사업예산으로는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해 6000억원을 증액하는 방안을 정부에 공식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이미지

이희범



지난주 박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

27일 조직위 업무에 밝은 한 소식통은 “이희범 위원장이 지난주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 6000억원의 예산을 증액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2조2000억원으로 올림픽 개최가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던 초기 상황과 현재 상황은 많이 달라 추가예산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 위원장이) 취임 이후 예산과 관련된 보고를 받았고 기존 예산(2조2000억원)으로는 절대 대회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해 직접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박 대통령에게 “겨울올림픽과 관련해 정부부처와 공기업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건의했고, 박 대통령은 신임 이 위원장의 역할을 당부하고 격려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이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 기자와의 통화에서 “예산 증액 액수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정부와 협의 중”이라며 “(예산 증액 규모는) 곧 있을 4차 재정계획에서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정부 소식통은 평창 겨울올림픽 예산 증액 규모는 7월에 공식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 기사
① 2년도 안 남았는데 선장 교체, 평창올림픽 불안한 항해
② 이희범 조직위원장 "한국 스포츠 위상 지킬 것"


조직위 측은 예산이 증액되면 개·폐회식장과 국제방송센터(IBC) 건설, 전국적 붐업(Boom-Up) 행사, 국내외 홍보 등 대회 준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창=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