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경제·안보 위기상황”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27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브렉시트)와 관련,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 여건이 어느 때보다도 심각해진 만큼 범정부 차원의 위기대응 체제를 물샐틈없이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브렉시트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했다.

브렉시트 파장 최소화 주문
“물샐틈없는 위기대응 유지”

박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 영국이 EU 탈퇴를 선택하면서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치고 있고 우리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에도 파장이 미치고 있다”며 “세계 경제 여건이 취약한 상태에서 브렉시트가 발생했기 때문에 국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은 더 커지고 글로벌 교역이 위축될 우려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시장 상황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과 함께 시장 안정화를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브렉시트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따른 경제와 안보의 ‘이중 위기’도 언급했다.
 
▶관련 기사 박 대통령 “우리 경제 더 머뭇거리고 물러날 곳 없다”

박 대통령은 “브렉시트를 비롯한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와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안보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조선·해운 등의) 구조조정을 본격 추진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대한민국 경제가 다시 활력을 찾고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지금 우리의 분열을 꾀하며 북한을 옹호하는 세력들을 막아야 한다”고도 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