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신영자 지시로 정운호 측에 특혜” 진술 확보

기사 이미지

신영자(74·사진) 롯데복지·장학재단 이사장이 정운호(51)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롯데면세점 입점 추진 때 "잘해 주라”고 회사 임원에게 직접 지시한 단서를 검찰이 포착했다.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녀인 신 이사장은 롯데의 지주사 격인 호텔롯데의 등기 이사이자, 한때 면세점사업부를 총괄하는 자리에 있었다.

아들 명의 회사 통해 돈 받은 듯
신 이사장, 피의자 신분 주내 소환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이번 주 중 신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 이사장은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과 관련해 특혜를 제공하는 대가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5억원 안팎의 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 당시 책임자였던 이원준 롯데쇼핑 사장 등에 대한 조사에서 신 이사장의 ‘특혜 제공 지시’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신 이사장의 지시에 따라 네이처리퍼블릭을 롯데면세점에 입점시켜 줬고 매장 위치도 유리한 쪽으로 변경해 줬다는 취지의 진술이 확보된 상태”라고 말했다.

검찰은 신 이사장이 아들인 장모씨 명의로 돼 있는 B사를 통해 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B사는 정 전 대표와 면세점 입점 관련 컨설팅 계약을 한 뒤 네이처리퍼블릭으로부터 돈을 받아 왔다. B사 대표 이모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B사의 실제 운영은 신 이사장이 주도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B사에 들어간 돈이 신 이사장에게 흘러간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특히 신 이사장의 아들이 B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도 몇 년 동안 급여 등의 명목으로 100억원을 받아 간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